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바른미래 손에 달렸다
당내 반대 상당…"선거제 패스트트랙 적절치 않아"
2019년 04월 23일 오전 09:2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추진 중인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막판 변수로 주목받는 모양새다. 당내 반대 의견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전날 4당 원내대표 합의안을 추인할 예정이지만 전망이 부정적이다. 앞서 같은 주제로 여러 차례 의원총회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이 23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에 대해 논의한다.


유승민 전 대표 등 바른정당계는 선거제도를 직권상정의 일종인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데 반대하고 있다. 추인 요건을 놓고도 과반 동의, 3분의 2 이상 동의로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국민의당계 일각에서도 부정적 기류가 감지된다. 이상돈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선거 제도를 확 바꾸는 것은 개헌 다음으로 정치적으로 중요한 것"이라며 "이런 제도를 패스트트랙에 무리하게 하는 게 합당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결과는 4당 합의 실현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끝내 결론을 내리지 못할 경우 25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관련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는 계획이 틀어질 수 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