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답답했던 벤투호 90분, 김민재만 홀로 빛났다
2019년 11월 15일 오전 10: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 중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레바논 원정에서 졸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4일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4차전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벤투 감독은 이날 활용 가능한 공격 자원을 모두 투입했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 황의조(27·보르도), 이재성(27·홀슈타인 킬), 남태희(28·알 사드),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 김신욱(31·상하이 선화), 이강인(18·발렌시아)을 내세워 총공세를 퍼부었지만 레바논의 밀집 수비를 깨지 못했다.

[사진=정소희기자]


외려 한 수 아래 상대인 레바논을 상대로 가장 빛났던 건 아이러니하게도 중앙 수비수 김민재(23·베이징 궈안)였다. 김민재는 김영권(29·감바 오사카)과 함께 호흡을 맞춰 레바논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레바논은 수비 라인을 깊숙하게 끌어내린 가운데 빠른 역습을 통한 득점을 노렸다.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지만 김민재라는 벽에 가로막혔다.

김민재는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탄탄한 체격 조건을 앞세워 레바논 공격수들을 제압했다. 후반전에는 적극적인 오버래핑으로 공격 작업에 관여하는 등 이날 경기 MVP급 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답답한 경기 끝에 승리를 따내지 못했지만 김민재의 플레이는 위안이 됐다. 오는 19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에서도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브라질은 한국전에 호베르투 피르미누(28·리버풀), 윌리안(31·첼시), 가브리에우 제주스(22·맨체스터 시티)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이 총출동한다. 김민재가 이들을 상대로 자신의 진가를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