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오세훈 원톱' 한국, 호주전 베스트11 공개
2020년 01월 22일 오후 22: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전 베스트11. [자료=대한축구협회]


김학범 감독은 호주를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오세훈(상주 상무)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2선에는 김대원과 정승원(이상 대구 FC), 엄원상(광주 FC)이 뒤를 받친다.

중원은 김동현(성남 FC)과 원두재(울산 현대)가 선발로 나서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맡는다. 포백 수비라인은 강윤성(제주 유나이티드), 이상민(울산 현대), 정태욱(대구 FC),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 현대)이 낀다.

이번 대회 3위까지 오는 7월 열리는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이 걸려있다. 한국이 이날 호주를 꺾고 결승에 진출할 경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