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김대원 선제골' 한국, 호주에 후반전 1-0 리드
2020년 01월 22일 오후 23: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가고 있다.

U-23(23세 이하) 국가대표 김대원(대구 FC)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전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호주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전반 3분 오세훈(아산 무궁화)의 왼발 중거리슛을 시작으로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기다리던 골은 후반 10분 터졌다.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이 중거리슛이 골대를 맞고 흘러나왔지만 박스 안에서 쇄도하던 김대원(대구 FC)이 재차 밀어 넣으면서 스코어를 1-0으로 만들었다.

후반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이 호주를 상대로 1-0으로 앞서가고 있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될 경우 한국은 오는 7월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