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김학범호, 호주 꺾고 AFC 챔피언십 결승행…9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쾌거
2020년 01월 23일 오전 00: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김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오세훈(상주 상무)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2선에 김대원과 정승원(이상 대구 FC), 엄원상(광주 FC)을 배치해 득점을 노렸다.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김대원(대구 FC)이 22일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전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24분 오세훈이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골대 불운은 계속됐다. 한국은 후반 6분 정태욱(대구 FC)이 헤더로 득점을 노렸지만 골대를 때리면서 고개를 숙였다.

기다리던 득점은 후반 10분에 나왔다.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의 오른발 중거리슛이 또 한 번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박스 안으로 쇄도하던 김대원(대구 FC)이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한 골로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25분 이동경(울산 현대)이 추가골을 기록하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이동경은 박스 안에서 낮고 빠른 왼발 슈팅으로 호주의 골 망을 흔들며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한국은 이후 여유 있는 경기 운영 끝에 호주의 저항을 잠재우고 2-0의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결승에 진출하며 오는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승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또 대회 최종 순위 3위까지 주어지는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써냈다.

김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이어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의 기회를 잡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