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국내축구
호주 압도한 김학범호, 오세훈 높이·김대원 스피드 빛났다
2020년 01월 23일 오전 00: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대한민국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태국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아시아 챔피언십 준결승 호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오세훈(상주 상무)을 최전방 원톱 자리에 배치했다. 2선에는 스피드와 연계 플레이가 좋은 김대원과 정승원(이상 대구 FC), 엄원상(광주 FC)을 위치시켜 득점을 노렸다.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지난 22일 호주와의 AFC U-23 챔피언십 4강전 승리 직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 감독의 공격 전술은 대성공을 거뒀다. 전반은 득점이 없었던 점을 제외하면 완벽했다. 오세훈은 193㎝의 장신을 살린 제공권 장악과 포스트 플레이로 호주 수비수들을 괴롭혔다. 기회가 날 때마다 적극적인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다.

김대원은 자신의 장기인 빠른 발을 활용한 측면 돌파를 통해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호주 수비수들은 김대원의 스피드에 고전하면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부지런히 두드리던 골문은 후반 10분 열렸다.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박스 안으로 쇄도하던 김대원이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호주 수비수들은 김대원의 스피드를 감당하지 못하고 완벽한 노마크 슈팅 기회를 제공했다.

한국은 후반 25분 이동경(울산 현대)의 추가골까지 터지면서 2-0의 기분 좋은 완승을 거뒀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 때마다 다른 전술과 선수 구성을 들고 나왔다. 상대팀에 맞는 폭넓은 선수 기용을 통해 한국 축구의 힘을 보여줬다.

호주전에서도 김 감독의 지략은 완벽했다. 김 감독과 태극전사들은 완벽한 경기력으로 승리를 따내며 오는 7월 일본 도쿄로 향하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