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SK 가드 정재홍, 심정지로 3일 사망 '날벼락'
2019년 09월 04일 오전 08: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의 포인트가드 정재홍이 지난 3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SK 구단은 "정재홍이 3일 오후 10시 40분께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구단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재홍은 손목 부상으로 사망 당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다. 부상 부위 수술은 4일로 잡혀있었다.

[사진=정소희기자]


그는 3일 저녁 식사를 마친 뒤 휴식을 취하다 갑작스러운 심정지 상태가 왔다. 정재홍은 바로 심폐 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맥박이 돌아오지 않았고 사망 진단을 받았다.

빈소는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정재홍은 송도중·고와 동국대를 나와 지난 200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에 지명돼 KBL에 데뷔했다.

정재홍은 이후 2013년 임대로 인천 전자랜드에서 2015년까지 뛰었다. 이후 오리온으로 복귀했고 2017-18시즌 개막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SK로 이적했다.

이적 첫 해 소속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정재홍의 KBL 통산 성적은 331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3.6득점 1리바운드 1.8어시스트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