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28득점 맹활약' 양효진 "흥국생명, 꼭 이기고 싶었다"
2019년 11월 13일 오후 23: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센터 양효진이 흥국생명전 8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현대건설은 13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17 15-25 23-25 25-20 15-12)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이 경기 전까지 흥국생명전 8연패의 늪에 빠져있었다. 지난 2017-2018시즌부터 흥국생명에게 번번이 무너지며 자존심을 구겼다. 올 시즌 개막 후 1라운드에서도 흥국생명에게 패하면서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지 못했다.

[사진=KOVO]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1세트를 먼저 따낸 뒤 2, 3세트를 흥국생명에게 내줬지만 현대건설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4, 5세트에서 흥국생명을 무너뜨리는데 성공하며 3-2의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특히 양효진의 활약이 빛났다. 양효진은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8득점을 폭발시켰다. 승부처였던 5세트에도 5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양효진은 경기 후 "정말 이기고 싶었다. 계속 흥국생명에게 지다 보니 패배 의식이 조금은 있었던 게 사실이다. 1라운드 때도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잘 안됐다"며 "오늘은 준비를 많이 하고 나왔고 리시브, 서브가 잘 이뤄지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양효진은 또 "정신없이 경기를 했던 것 같다. 블로킹 감각이 조금은 올라온 상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오늘 승리로 기분이 좋다"며 "28득점은 우리 팀 선수들이 각자 위치에서 잘해준 게 크다. 더 편하게 공격에 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수원=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