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2연패' 차상현 감독 "이소영 빈자리 느낀 경기"
2019년 12월 08일 오후 16: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여자부 1위 GS칼텍스가 안방에서 완패를 당했다.

GS칼텍스는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20-25 20-25 19-25)로 패했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1세트 6-9의 리드를 잡았지만 리시브 불안 속에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추격에 실패하면서 1세트를 흥국생명에게 내주면서 끌려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세트에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GS칼텍스는 2세트에만 9개의 범실을 기록하면서 흐름을 흥국생명 쪽으로 넘겨줬다. 3세트에서도 분위기 반전에 실패하면서 2연패에 빠지게 됐다.

러츠가 16득점, 강소휘가 1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부상으로 이탈한 이소영의 공백을 절감하며 고개를 숙였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기 후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 흥국생명은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했고 평소보다 컨디션이 더 좋아 보였다"며 "우리는 이소영의 빈자리를 확실하게 느낀 경기였다"고 말했다.

차 감독은 다만 "오늘 경기를 패했지만 아직 1위를 달리고 있다. 잘 버텨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부상 선수가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다"며 "그래도 젊은 선수들이 타이트한 경기에서 긍정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다음 경기 준비를 잘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충=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