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승장' 박미희 감독 "개막 후 가장 만족스러운 경기"
2019년 12월 08일 오후 17: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선두 GS칼텍스를 잡고 선두 경쟁에 불을 지폈다.

흥국생명은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9)으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7승 6패, 승점 24점으로 여자부 단독 3위 자리를 유지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1위 GS칼텍스(승점 25)와 2위 현대건설(승점 24)을 바짝 추격하며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갔다.

박미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감독 [사진=발리볼코리아]


흥국생명은 에이스 이재영이 양 팀 최다인 20득점으로 공격을 이끈 가운데 루시아 13득점, 김미연 10득점, 김나희 8득점 등 주축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개막전 이후 시즌을 시작하고 가장 좋은 분위기 속에 경기를 했다. 모든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흥국생명은 앞선 1, 2라운드에서 GS칼텍스에게 석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 때문에 이재영은 경기 전 공개적으로 GS칼텍스를 반드시 잡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박 감독은 "꼭 GS칼텍스여서 이기고 싶었다기보다는 시즌 흐름상 반드시 잡았어야 하는 경기였다. 최선을 다해 경기를 준비했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또 경기 막판 서브 에이스로 득점을 올린 박현주에 대해서는 "기질이 있다. 어린 선수가 만원 관중 앞에서 주눅 들지 않고 플레이를 해줬다. 우리 팀 최고의 인기 선수가 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충=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