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비주얼이 다했다"…'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숨멎' 로맨스(종합)
2019년 07월 17일 오후 15: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과 차은우가 사극 로맨스로 만났다. '봄밤'에 이어 MBC 9시 드라마에 달달한 기운을 불어넣을 준비를 마쳤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강일수 PD와 신세경과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이하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조선시대에 여사제도가 정착되었다면?'이라는 발칙한 가정에서 시작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보장된 앞날을 뒤로하고 스스로 여사의 길을 택한 여사 구해령의 이야기를 그린다.



강일수 PD는 "구해령을 비롯한 4명의 여인들이 궁궐에 들어가 사관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다. 당시 조선사회는 여자가 과거를 볼 수도 없고 관직에 오를 수도 없었다. 한 명의 지혜로운 왕세자로 인해 그런 기회가 찾아왔다"라며 "중종실록에 나온 기록으로 시작했다. 중종은 '요즘 여자들은 글을 모른다' 등등의 핑계로 여사 제도를 거절하는데, 여사 제도가 시행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출발점을 알렸다.

'구해령'은 안방극장에 찾아온 오랜만의 사극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은 물론 구해령의 드라마틱한 성장과 여자 사관으로 인해 벌어지는 에피소드들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강 PD는 "조선의 젊은 여자들이 자신의 삶을 적극적으로 살아가고 사랑을 찾는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세경과 차은우가 조선 로맨스의 주인공이 됐다. 신세경은 여사관 구해령을 맡아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이후 3년 만에 사극 출연한다. 구해령은 유교사상이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조선에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한 걸음 나아가는 캐릭터다.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을 맡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이림은 왕위 계승 서열 2위로 궁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다.

신세경은 "조선시대에서 일반적으로 보아오던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면모를 그려낸다. 사극이나 역사 시간에 배웠던 그림들로부터 자유로워지려고 했다.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첫 사극에 도전하는 차은우는 "'구해령'을 선택했을 때 걱정도 되고 부담도 됐다. 선배들과 현장에서 맞추다보니 조언을 듣고 있다. 하나하나 배워가며 성장하고 있다"라며 "이림은 굉장히 고독한 상처가 있는 캐릭터다. 어떻게 성장해가는지 드라마를 통해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사극톤과 많은 대사량을 묻는 질문에 "이림이 서툴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처음에는 막내스럽다면, 해령이를 만나 사건을 겪으면서 멋있고 매력이 많은 친구가 된다"라며 "재미있게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세경과 차은우는 운명적으로 엮이며 가슴 설레는 사랑을 하게 된다. 두 사람이 빚어낼 그림 같은 비주얼과 케미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차은우는 신세경과의 호흡에 대해 "현장에서 이야기 할 때도 너무 잘 맞는다. (신세경) 누나가 배려를 해주는 것도 느껴지고 배울 수 있다. 구해령이라는 역할에 찰떡이라는 생각을 매번 한다. 너무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세경은 '얼굴천재' 차은우와의 비주얼 호흡에 "친한 친구가 차은우와 전작을 찍어 알고 있었다. 외적으로 욕심을 내려놓게 됐다. 그러니깐 마음이 편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우리 드라마를 통해 외적인 합 말고도 다양한 것이 많다. 캐릭터로서의 합을 맞추기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기웅과 이지훈, 박지현 등도 조선시대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을 연기한다. 박기웅은 왕세자 이진을 맡아 조선의 이상적 군주상을 제시하고, 이지훈은 구해령의 선배 사관 민우원 역을 맡아 곧은 심지와 원칙을 보여준다. 신예 박지현은 구해령과 함께 궁궐에 들어오는 신입사관 송사희를 연기한다

'리턴'에서 강렬한 악역 연기를 보여줬던 박기웅은 "악역 이미지가 강하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언제나 바른 이야기를 하는 군주를 해보고 싶었다. 다른 작품이 들어온 적 있지만 사정상 못한 적도 있다. 늘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였다. 어떤 이미지를 갖고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슴 속에 품고 있었다. 그렇게 꿈꿔왔던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고 캐릭터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육룡이 나르샤' 이후 신세경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된 이지훈은 "그 때는 신세경이 20대였고 지금은 30대인데 그때도 어린 동생이었지만 성숙했고 저를 오히려 챙겨줬다. 다시 만나서 너무 좋고 편안하다"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KBS2 '저스티스', SBS '닥터 탐정' 등과 함께 수목극 대결을 펼치게 됐다.

박기웅은 "제가 사랑하는 봉태규, 존경하는 손현주 선배님도 (동시간대) 연기를 한다. 시간대도 다르고 색깔 자체도 다르다. 우리 작품은 유일하게 사극이고 색채도 밝고 하고 싶은 말들이 있다. 이번 시청률은 저희가 가져가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봄밤' 후속으로 17일 밤 8시55분 첫방송 되며, 넷플릭스에서도 서비스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