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KBS스페셜' 북태평양 쓰레기섬 심각한 실상…"플라스틱 인류 위협"
2019년 09월 19일 오전 0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이 북태평양 해상의 중간지대. 그곳에 한반도 면적 8배 크기의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가 있다. 20년 전, 이 충격적인 존재를 처음 세상에 알린 사람은 알갈리타 해양연구재단 찰스 무어 선장이다. 20년간 계속된 무어 선장의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의 플랑크톤과 플라스틱 변화 수치 연구. 올해, 그 종지부를 찍는 여정에 'KBS스페셜' 제작진이 동행했다.

과연 이곳은 어떤 모습일까? 무어 선장의 25t 요트를 타고 취재한 KBS탐사대의 22일간 항해와 북태평양 쓰레기섬을 19일 'KBS스페셜'에서 전세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를 찾아

미국 알갈리타 해양연구재단 찰스 무어 선장은 1997년 처음으로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를 발견한 후, 4~5년 주기로 만타트롤(Manta Trawl)을 이용해 북태평양 위 떠 있는 쓰레기와 플랑크톤 변화 수치를 연구했다.

'KBS스페셜' 제작진은 무어 선장이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를 발견한 지 20년이 되는 올해, 알갈리타 해양재단 탐사대원 3명과 함께 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 탐사에 나섰다. 높은 파도에 맞서 육지에서 꼬박 1주일간 쉴 틈 없이 이동해야 도착하는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 이곳에서 3박 4일간 밤낮없이 조사가 이어졌다. 과연 20년 전에 비해 북태평양 거대 플라스틱 지대의 플랑크톤과 플라스틱 양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북태평양쓰레기 지대는 인간이 더 이상 플라스틱을 통제할 수 없고 환경에 치명적인 위협을 가한다는 사실을 알려준 첫 번째 징후입니다. 이제는 플라스틱이 우리 인간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찰스 무어 선장의 말이다.

'KBS스페셜'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를 가다 [KBS]
◆ 바다를 점령한 플라스틱

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에 도착한 제작진에게 어딘지 익숙한 쓰레기가 눈에 띄었다. 제작진이 2011년 당시, 통영에서 취재한 적이 있는 장어통발 플라스틱 쓰레기였다. 대체 이 플라스틱 쓰레기는 어떻게 해서 이곳 북태평양까지 흘러들어오게 된 것일까?

탐사팀이 북태평양을 횡단하던 중 우연히 수심 5,000m의 바다 위에서 프랑스 출신 모험가 벤 르콩트를 만났다. 일본 지바현에서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향해 이동 중인 그는 이미 1998년 세계 해양오염과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대서양 6,400km를 횡단한 적 있다. 그가 대서양과 태평양을 횡단하면서까지 해양오염의 경각심을 일깨우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가 바라본 해양 쓰레기의 과거와 현재를 들어봤다.

벤 르콩트는 “제가 어렸을 때 해변에 가면 플라스틱 같은 것은 없었어요. 제가 좋아하고 잘하는 수영을 통해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를 헤엄치고 있어요”라고 말한다.

◆ 플라스틱 지구의 미래

해마다 하천이나 해변을 통해 바다로 유입되는 플라스틱은 800만t에서 1300만t. 바다로 흘러든 플라스틱은 해류를 타고 수천 킬로미터를 이동한다. 동아시아의 한국, 중국, 일본과 일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발생한 플라스틱 쓰레기는 북태평양을 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 거대한 해류에 편승해 이곳,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North Pacific Garbage Patch)로 모여든다. 일명 북태평양 쓰레기섬으로 불리는 곳이다.

북태평양 쓰레기 지대에서 건져 올린 플라스틱의 대부분은 바다 물고기들의 이빨 자국이 선명했다. 물고기들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이로 인식한 것이다. 뱃속 가득 플라스틱을 품은 채 해양 생물들은 죽음을 맞고 있다. 1나노미터(머리카락 두께의 1/50,000)의 미세한 가루로 잘게 부서진 플라스틱은 돌고 돌아 우리에게 향한다.

세계 많은 환경 전문가들은 2050년이 되면 바다로 유입된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사는 모든 생물의 총량과 같아질 것이라 말한다. 플라스틱 홍수 속에 신음하고 있는 바다, 이제 더는 피할 수 없는 우리의 미래다.

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스페셜'에서는 망망대해 위에 펼쳐진 거대 플라스틱 쓰레기 지대의 실상과 함께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야만 하는 필요성을 전달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