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홍콩시위 발언 놓고 입장 갈린 美 게임사들
블리자드·라이엇 "자제" vs 에픽 "자유"…"中자본 눈치보기냐" 지적도
2019년 10월 20일 오전 09: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홍콩시위 지지 발언에 대한 미국 게임사들의 입장이 갈리고 있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와 라이엇 게임즈는 관련 언급에 대해 제재에 들어간 반면, 에픽게임즈는 발언권을 존중하겠다는 방침으로 대조를 보였다.

20일 e스포츠업계 및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게임사인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자사 게임 '하스스톤' e스포츠 대학 챔피언십 출전 대학생 3명에 출전 정지 등 징계 조치를 내렸다. 이들이 경기 생중계 중 홍콩시위 지지 관련 피켓을 노출시켰기 때문이다.

블리자드는 앞서도 지난 7일 열린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경기에서 홍콩시위 관련 지지 발언을 한 프로게이머 '블리즈청'에게 상금 몰수 및 1년 출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알렌 브렉 블리자드 대표


블리자드 측은 당시 인터뷰를 진행한 캐스터 2명을 해고하고, 해당 영상도 삭제했다. 공공을 불쾌하게 하거나 블리자드의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행위는 관련 규정에 따라 제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입장이다.

실제로 프로 스포츠 업계에서도 정치·종교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차이나머니'를 의식한 징계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당장 미국 정치권에서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 민주당 론 와이든 상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블리자드가 중국을 기쁘게 하기 위해 굴욕적인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고,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 의원 역시 "중국이 자국 시장 접근권을 표현의 자유 억압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알렌 브랙 블리자드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블리즈청이 밝힌 견해 및 중국과의 관계 등이 이번 징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블리자드 측은 선수 출전 정지 기간 축소 및 상금 몰수 철회 등 징계를 완화하기도 했으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보이콧블리자드(BoycottBlizzard) 해시 태그 등이 올라오는 등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또 다른 미국 게임사 라이엇 게임즈 역시 홍콩시위 관련 발언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홍콩시위를 포함한 정치·종교 관련 민감한 이슈는 방송에서 언급할 수 없다는 방침이다.

앞서 라이엇 게임즈도 자사 온라인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캐스터가 중계 도중 '홍콩 애티튜드'라는 팀 이름을 언급했다 황급히 약어인 HKA로 바꿔 말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됐다.

일부 e스포츠 팬들이 중국 최대 게임사 텐센트의 100% 자회사인 라이엇 게임즈가 중국 정부의 입김을 반영, 홍콩이라는 단어 자체를 검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라이엇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일상적으로 약어와 전체 이름을 모두 혼용해 사용한다"며 이를 일축했다. 또 공식 입장을 통해 정치 및 종교 등과 관련한 민감한 이슈를 자사 공식 중계에서 언급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존 니덤 LoL e스포츠 글로벌 총괄은 "우리는 방송 중계가 게임과 스포츠, 플레이어 자체에 집중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정치, 종교 등 민감한 이슈들은 방송을 통해 본래 취지가 전달되지 못할 수 있어 캐스터들과 프로 선수들에게 방송 중 이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 줄 것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홍콩을 포함해 정치적·사회적 불안이 있거나 발생가능성이 있는 지역에도 라이엇의 직원들과 팬이 존재한다는 것을 감안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가운데)


이와 달리 에픽게임즈는 홍콩시위 등과 관련 발언의 자유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는 홍콩시위 발언을 허용하겠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트위터를 통해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 플레이어와 크리에이터들이 정치와 인권에 관해 말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에픽게임즈에도 텐센트의 지분이 40%대 가량 포함돼 있지만 결국 우리는 미국 회사로, 내 체제 하에서는 관련 제재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콩에서는 지난 6월부터 일명 '송환법'으로 불리는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가 날로 격화되고 있다.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이 시위는 현재 행정장관 직선제 등 민주화 요구 및 반(反) 중국 시위로까지 확산된 양상이다.

송환법은 대만 등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 등에서 범죄인을 인도하도록 하는 법이다. 홍콩 정부는 해당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대만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한 홍콩인 찬퉁카이를 대만으로 넘겨 살인 책임을 묻겠다며 이 법을 추진했다.

그러나 송환법 통과 시 이를 이유로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 운동가 등을 체포, 중국으로 송환할 것이라는 우려 등이 커지면서 반대 시위가 시작됐다.

홍콩 장관이 송환법 철회를 발표했으나 시위는 지속되는 상황. 최근에는 송환법 반대 시위 촉발의 계기가 된 여자친구 살해 용의자가 대만에 자수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리 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