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신주아, 故 설리 애도글 "'악플의 밤' 녹화 당시 미소로 반겨줬는데…"(전문)
2019년 10월 22일 오후 15: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배우 신주아가 故 가수 겸 배우 설리를 향한 애도글을 남겼다.

신주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의 밤'은 폐지됐다. 방송을 통해 전달되지 못한 말. 꼭 말하고 싶다. 뒤에서 욕하는 당신들보다 우리가 열 걸음은 앞서 있다는 것을"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썼다.

배우 신주아. [조이뉴스24 DB]
이어 "내가 확신을 가지고 모든 것을 안다고 말할 순 없지만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은 나를 꿈꾸게 만든다. 그 별 중 하나의 별이 되어 있으리라 생각하고 늘 그곳에서도 밝게 빛나주길 바란다. 멋지고 당당한 미소로 환하게 반겨줬다"며 "연락처도 주고받고, 나에게 너무 아름답다고 말도 건네줬다. 너무 예쁘고 멋졌던 아이. 멋진 별, 그곳에선 더 빛나는 별이 되길 바란다"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신주아는 지난 18일 방송 예정이었던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했다. 그러나 故 설리의 비보 후 거센 비난을 받던 '악플의 밤'은 지난 15일 휴방을 결정했고, 결국 지난 21일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 다음은 배우 신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악플의 밤은 폐지됐다 .

방송을 통해 전달되지 못한 말. 꼭 말하고 싶다. 뒤에서 욕을 하는 당신들보다 우리가 열 걸음은 앞서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뒤에서 욕을 하는 자가 있다면 우리는 그들보다 열 걸음 앞서 있는 것이다.

내가 확신을 가지고 모든 것을 안다고 말할 순 없지만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은 나를 꿈꾸게 만든다. 그 별 중 하나의 별이 되어 있으리라 생각하고 늘 그곳에서도 밝게 빛나주길 바래요

멋지고 당당한 미소로 환하게 반겨주었다. 연락처도 주고 받고, 나에게 너무 아름답다고 말도 건네주었다

너무 예쁘고 멋졌던 아이. 멋진 별, 그곳에선 더 빛나는 별이 되길 바래요.

#기억할게요#멋진별

/권준영 기자 kjykj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