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나비, 30일 결혼 "예비남편은 중학교 동문, 인생 새 출발"
2019년 11월 16일 오후 17: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나비가 11월의 신부가 된다.

16일 해피메리드컴퍼니는 "나비가 오는 11월 30일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린다"며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웨딩화보 속 나비는 우아하면서도 청순한 웨딩 드레스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단발의 예비신부 나비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화보가 완성됐다.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나비는 이날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게스트로 참여해 결혼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김신영은 "청첩장을 받았다"라며 나비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 나비는 "34년 만에 인생의 동반자를 만나서 새출발을 하게 됐다"면서 "(결혼식은) 약 2주 정도 남은 것 같다. 조용히 소소하게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나비는 예비신랑에 대해 "중학생 때부터 친구다. 한 살 오빠인데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 그때 당시 서로 알고 있었고, 어른이 돼서도 가끔 만나서 술도 마시고 편한 사이로 지냈다. 서로 이성으로 보지는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 불이 튀는 상황이 오더라. 마곡의 감자탕 집에서 왔다. 친구 부부랑 넷이서 술을 마시다가 이런 부분이 있었구나 보였다. 워낙 중학교 때부터 친구 사이인데 중간에 헤어지면 어떡하지 해서 저는 그냥 썸만 타자했는데 이렇게 됐다"고 결혼까지 이르게 된 사실을 이야기 했다.

한편, 나비의 결혼식에는 솔지, 길구봉구, 천단비가 축가를 맡을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